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농사'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8.24 헝렁이포도 이야기
  2. 2009.07.21 꿩이 이사를 가버렸습니다. (2)
  3. 2009.06.29 인사말
분류없음2009.08.24 07:33
http://blog.naver.com/park3298.do

헐렁이 포도란 포도알이 성글게 박혀서 햇볓을 많이 보게 된다 그래서 알알이 다 익어 맛이 참 좋다

그런데 이런 포도는 공판장에서 상인들이 싸게 사 갈려고 한다

그래서 값이 싸다

소비자들은 값싸고 맛있는 포도를 먹는 방법이 이런 포도를 구하여 먹는것이다,눈으로 먹는것이 아니라 맛으로 먹는 소비자는 포도를 눈높이에 들고 보았을때 반대편 햇볓이 보이는 포도를 구입하여 먹으면 마지막 한알까지 맛있게 먹을수 있을것이다

구입할때 맛는 포도송이의 맨끝에 것을 선택 하도록 한다 그게 맛있으면 다 맛있으니까

그런 너슬포도는 공판장에서 값이 제대로 나오지 않으니 판매보다는 즙으로 내린다 그래서 포도즙이 괞장히 달고 맛이 있다

올해는 포도 농사는 잘못 지은것((전정을 잘못하여)너슬포도가 많이 나와서 포도즙을 많이 내렸다  열심히 즙을 판매 하여야 내년한해 새로운 농사를 지을수 있다

농사를 짓는데 농비며 인건비 등등은 많이 올랐는데 과일값는 작년보도 비싸지 않고 평균적으로 많이 내렸다고들 한다

우리 농민들 열심히 땀을 흘려 농사를 지어 놓아도 원가에 미치지 못하니 농사를 지을 힘이 나지 않는다 그래도 땅과 함께 평생을 살아온 사람들이니 또 새로이 내년은 괞찮겠지 하고 시작 한다

농산물도 원가를 계산해 주고 적당한 이윤 붙여서 소비자가 소비 하여 주면 얼마나 좋을까? 아니 소비자들께서는 상당히 비싸게 싸 먹을 것이다 중간 유통단계의 상인들이 많이 이윤을 남기니까

대형 마트에서 세일 한다고 10000원 이내에 판매 하는것 사실은 모두다 농민들의 등골을 빼 먹는 것이다 그들은 판매가의 반값에 공급받아 판매를 하고 있으니 농민들은 적자일수 밖에

포도즙 올해는 상당히 많다 또 동생들이며 친구들에게 부탁 하여야 겠다 인연이 닫는 분들도 많이구입하여 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 하겠습니다

우리농민이 다시 용기를 내어 새로운 한해 농사를 설계할수 있도록 우리 국내 농산물을 많이 이용 하여 주시기 바람니다  ,,이제 흑구슬,거봉,가장늦게 나오는 고처란 거봉포도 도 맛있게 익어 가고 있네요

모든님들 건강하고 행복 하시길 빌겠습니다 옥션판매 아이디검색 park7963


Posted by 도리기 도리기
분류없음2009.07.21 22:23

포도원에 (4차선대로변에서25m떨어진 들판)인데 풀을 베다가 깜짝놀랐죠?

 꿩이 푸드득 날아가길개  풀밭을 보니 알을 12개나 있더군요  이날이 20일 바로 어제였죠?

 

고이 덮어두고 알을품어 새끼가 부화되길 기대 하였는데 오늘 21일
다시 찾아가보니 아무리 찾아도 없더군요  내가잘못 봤나 과원을 몇바퀴 돌았죠

아무리 찾아도 없어졌더군요.

생각해보니 요놈꿩이 위기의식을 느껴서
알을포함한 집을 통째로 이사를 하였더군요.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되지 않아요 알을 12개나 어떻게 이동 하였는지  집은 물고 간다고 쳐도

이럴줄 알았다면 가져다가 삶아 먹을껀데(?)

새망 꼼꼼히 정성들여 올해만큼은 새가 얼신도 못하도록 한다고 덮어 쉬우곤

참새 한마리도 들어오지 못할것이리라 굳게 믿고 있었는데

꿩알을 찾아다니다 보니 요놈의 참새가  떼를 지어 날아다니고 포도 송이를 ?m아먹어 대니

쪼아먹은알빼느라고 인력이 빼았끼고 상품성 떨어져 값이 떨어지고

 님들 어떻게  다른  방법이 없을까요

올해는 포도가 여러가지를 하고 있답니다

흑구슬인데  새가 쪼아 먹고  ,축과, 일소현상도 그도 모자라서 열과도

Posted by 도리기 도리기
분류없음2009.06.29 20:32
귀농하여 농사를 짓고 있는 초보 농군입니다 평생의 직장생활의 신조였던 정직을 마음에 새기며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하고자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주소 경북 경산시 진량읍 북1리 전화 016-687-6363  .053-851-3298
Posted by 도리기 도리기